인기검색어
top_l top_r
 

아이디저장
아이디비번 회원가입
 
bot_l bot_r
top_l top_r
 
고등멘토
bg_top
고등가이드
- 고등교육뉴스
- 시험일정
- 학교광장
대입준비
- 입시전략
- 대입일반자료
- 대학소개
- 대학뉴스
학습멘토
- 우등생따라잡기
- 학습테크닉
- 고등논술
- 고등영어
맘스코치
- 자녀키우기
- 문화체험나들이
- 북카페
- 학원가 소식
bg_bot
 
bot_l bot_r
진단테스트
우등생 플래너
멘토상담
Home > 고등멘토 > 고등가이드 > 고등교육뉴스
최신뉴스
     
 
조기유학 비용 연 6000만원 육박…..
박경미 더불어민주당 의원 해외 조기유학을 간 학생들의 평균 유학비용이 한해 최대..
자사고 입학 한달지나야 일반고로 ..
서울교육청, 내년부터 적용 강남-송파구 등 일반고 탈락생 자사고 입학뒤 ‘꼼수 전..
개·카드포인트·목걸이 선물받은 선생님들…교육계 촌..
실무인재 키우는 ‘일-학습병행제’, ‘한국형 도제제도..
자사고 평균학비 年886만원… 민사고 2671만원 ‘최고’..
학생의 교권침해 행위, 6단계로 점수화…퇴학 처분도 가..
 
bot_l bot_r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월드 공감   주소복사
  ‘학종 코디’ 月 630만원 “부르는게 값”  
bot_l bot_r

지역별 천차만별 교습비 실태… 진학지도 교습료는 상한선 없어

시간당 평균 1만~15만원 제각각… 교육부 “연내 기준 마련” 밝혔지만

지원청 177개 중 28곳만 설정… “교육격차 악화초래, 대책마련 시급”

학생부종합전형(학종) 등에 대한 입시컨설팅 교습비가 지역별로 큰 차이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올 7월 열린 대입 설명회 현장.

#1. 고교 1학년 A 군(16)은 올 여름방학 때 입시컨설팅업체를 찾았다. 학생부종합전형(학종) 상담을 받기 위해서다. 1시간 ‘맛보기’ 상담의 비용은 30만 원. 업체 측은 A 군에게 1년 정기관리를 제안했다. 금액은 1000만 원이었다. A 군은 “비싸지만 학종 컨설팅을 잘하기로 유명한 선생님”이라며 “1년 동안 관리 받는 학생이 30명이 넘는다”라고 전했다.

#2. 올해 고3 아들을 의대에 입학시키려고 하는 학부모 A 씨는 지난해 학교생활기록부(학생부) 컨설팅업체를 이용했다. 1회 컨설팅에 25만 원을 냈다. A 씨는 100만 원을 내고 4차례 상담을 받았다. 그는 “학종으로 의대 가려는 학생은 1학년 때부터 상담을 받는다고 하니 우리 아이는 늦은 셈”이라고 말했다.

서울 강남 등 일부 지역에서 성업 중인 입시컨설팅 중에는 한 달 비용이 수백만 원대에 이르는 곳이 많다. 국영수 등 교과 관련 학원의 경우 교습비 상한선이 있지만 입시컨설팅 같은 ‘진학지도’ 분야는 기준이 없어 가격이 천정부지로 치솟고 있는 것이다.

더불어민주당 박경미 의원은 1일 교육부가 제출한 ‘진학상담 지도교습과정 교습비 1분당 조정기준’과 서울시교육청의 ‘학원 등록현황’을 분석했다. 그 결과 서울에서도 지역별로 입시컨설팅업체의 교습비가 큰 차이를 보였다. 교육지원청별로 1시간당 평균 교습비는 강남서초(15만6620원), 강서양천(8만7179원), 중부(2만5021원) 순으로 높았다. 서부(8941원)와 성북강북(9979원)은 낮은 편이었다. 최고와 최저 지역을 비교하면 17배 이상 차이가 나는 셈이다.

업체별 최고 교습비를 살펴보면 격차는 더 크다. 강남서초교육지원청 관내의 한 입시컨설팅학원은 월 630만 원의 교습비를 받았다. 다른 업체는 하루 교습비를 200만 원으로 등록했다. 남부교육지원청에서는 최고 교습비가 월 150만 원, 강동송파에서는 월 80만 원이 가장 비쌌다. 반면 동대문구와 중랑구를 관할하는 동부교육지원청에 등록된 입시컨설팅 교습비는 가장 비싼 곳이 월 25만 원이었다.

교육부는 올해 초 ‘학종 코디’ ‘입시컨설팅’ 관련 논란이 이어지자 과도한 컨설팅 비용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진로진학 학습상담 학원교습비의 1분당 조정기준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교육부가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전국 177개 교육지원청 중에서 현재까지 기준을 마련한 곳은 28곳에 불과한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 지역에선 강남서초교육지원청만 기준(1시간당 30만 원)을 마련했다.

교육전문가들은 입시컨설팅 분야의 경우 음지에서 불법으로 영업하는 곳이 많을 것으로 추정한다. 올해 2월 교육부가 관계부처 합동점검을 실시했을 때 무등록 입시컨설팅업체 14곳이 적발됐다. 박 의원은 “비싼 사교육비는 가계 부담을 가중시키고 교육격차를 악화시키는 원인으로 근본적인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며 “무엇보다 지역별로 천차만별인 교습비 기준을 현실적인 수준으로 규제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By 동아닷컴  (등록일 : 2019-10-02 19:23:36)

. 연관분류 고등멘토 > 고등가이드 > 고등교육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싸이월드 공감 주소복사
자사고 입학 한달지나야 일반고로 전학 허용한다
“자살위험 학생 2만명” 정신건강 관리 비상등
 스크랩하기
top_l top_r
 
로고 풋터
하이멘토 소개  bar  개인정보 보호정책  bar  이용약관  bar  제휴문의  bar  사이트맵
회사정보
 
bot_l bot_r
himentor@himentor.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