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top_l top_r
 

아이디저장
아이디비번 회원가입
 
bot_l bot_r
top_l top_r
 
중등멘토
bg_top
중등가이드
- 중등교육뉴스
- 시험일정
- 학교광장
학습멘토
- 우등생따라잡기
- 학습테크닉
- 중등논술
- 중등영어
특목고/자사고
- 특목고뉴스
- 외고뉴스
- 자사고뉴스
- 국제중고뉴스
맘스코치
- 자녀키우기
- 문화체험나들이
- 북카페
- 학원가 소식
bg_bot
 
bot_l bot_r
진단테스트
우등생 플래너
멘토상담
Home > 중등멘토 > 중등가이드 > 중등교육뉴스
최신뉴스
     
 
“학종 비교과, 돈 많이 들어”… ..
정시확대 발표후 첫 공개토론회 2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정시 확대 왜 필요한가’..
[주니어를 위한 칼럼 따라잡기]닥..
‘수술을 하고 외래를 보고, 항공 출동을 세 차례나 했다. 그중 두 번은 야간 출동이었..
NASA 화성 탐사선 ‘큐리오시티’ 이름 지은 초등생, 과..
110년 전 조선의 혼례복
[피플 in 뉴스]아기상어와 펭수
선생님- 숙제 없는 ‘아이들의 아지트’… “마음껏 놀..
 
bot_l bot_r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월드 공감   주소복사
  대학들 “이 나라에 교육철학 있는 건지 의심”  
bot_l bot_r

[교육개혁 관계장관회의]시도교육감-전교조도 반대 목소리

학부모들은 찬성-반대 엇갈려

“지금처럼 1년 만에 대입 제도를 바꾸면 내년에 또 바뀌지 말란 법도 없잖아요.”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교육개혁 관계장관회의에서 ‘정시 확대’ 등 교육개혁 방침을 밝히자 대학에서는 우려와 반발의 목소리들이 주로 나왔다. 서울 주요 대학의 A 관계자는 “그동안 다양하고 잠재력 있는 인재를 뽑으라고 해서 모든 포커스가 수시에 맞춰져 있었다”며 “정시는 ‘오지선다’라서 안 된다던 교육부 장관이 대통령 말 한마디에 이렇게 입장을 바꿔도 되는 것이냐”고 말했다.

특정 개인의 문제 때문에 교육 정책이 흔들리고 있다는 반응도 나왔다. 서울의 한 대학 관계자 B 씨는 “고위 공직자의 개인 문제로 갑자기 대학 입시가 휘둘리고 있다. 과연 이 나라에 교육 철학이 있는 건지 의심스럽다”고 비판했다. 한 대학 관계자는 “교육부가 대학 등록금을 10년째 묶어놓고 재정지원사업 페널티로 모든 걸 통제하고 있다”며 “0.5점 차이로 사업비가 갈리는데 정부가 정시 확대를 강제하면 억지로라도 따라갈 수밖에 없다”고 털어놨다.

진보 교육단체인 전국교직원노동조합은 “오늘의 (정시 비율 상향) 결정은 교육적 관점에서 교육현장에 미칠 영향이 아니라 지지율에 근거한 판단”이라고 평가했다. 진보 교육감이 대다수인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는 “정시 확대는 현재 교육 과정과 맞지 않다. 대통령이 현장의 교육감과 더 소통해야 한다”고 밝혔다.

시민단체는 구체적인 방안 없는 정시 확대는 교육개혁에 역행한다는 입장이다. ‘사교육걱정없는세상’은 “특권 대물림을 조사할 수 있는 지표를 개발해 법제화하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종배 공정사회를위한국민모임 대표는 “지난해 교육부가 정시 30% 확대를 권고했지만 꼼수를 쓰는 대학이 있어 실효성이 부족했다”며 세부 계획안 마련을 촉구했다.

학부모들 사이에서는 다양한 찬반 의견이 나왔다. 학부모 C 씨는 “수시 제도는 돈 많이 쓴 사람이 스펙 쌓기가 좋은 ‘음서제도’인 만큼 정시를 더 확대해야 한다”고 말했다. 다른 학부모는 “지금 아이가 고등학교 2학년인데 (정시 확대를) 당장 시행한다면 여태까지 준비한 모든 게 물거품이 된다. 정시 확대가 좋은 해결책인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By 동아닷컴  (등록일 : 2019-10-28 17:00:31)

. 연관분류 중등멘토 > 중등가이드 > 중등교육뉴스
고등멘토 > 고등가이드 > 고등교육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싸이월드 공감 주소복사
장애학생 95%가 일반교 다니는 미국… 1대1 맞춤지원 캐나다
쉽고 단순한 입시로… 수능 위주 정시 늘리고 학종은 대대적 개편
 스크랩하기
top_l top_r
 
로고 풋터
하이멘토 소개  bar  개인정보 보호정책  bar  이용약관  bar  제휴문의  bar  사이트맵
회사정보
 
bot_l bot_r
himentor@himentor.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