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top_l top_r
 

아이디저장
아이디비번 회원가입
 
bot_l bot_r
top_l top_r
 
커뮤니티
bg_top
하이토크
자유나눔
이벤트방
알자~!교육정보
하이카페
진로/진학
자녀키우기
영어/유학
교육일반
bg_bot
 
bot_l bot_r
진단테스트
우등생 플래너
멘토상담
top_l top_r
 
코로나19 예방, 대각선으로 앉고 습도 높여야


일본 연구팀이 슈퍼컴퓨터를 활용해 비말 확산 상황을 예측한 시뮬레이션. 후지뉴스네트워크 홈페이지 캡처


코로나19 환자를 포함해 4인이 테이블에 앉아서 대화를 한다면 확진 환자의 맞은편에 앉은 사람이 감염 위험이 높다고 여겨져 왔다. 그런데, 4인 중 전염 가능성이 가장 높은 상대는 맞은편이 아니라 확진자 옆에 앉은 사람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일본 후지뉴스네트워크(FNN)의 최근 보도에 따르면 일본 국립 이화학연구소와 고베대 연구팀은 슈퍼컴퓨터 후가쿠를 활용해 비말 확산에 대한 시뮬레이션을 최근 수행하고 그 결과를 발표했다.


시뮬레이션은 코로나19 환자를 포함한 4명이 모두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테이블에 앉아 대화를 나누는 상황을 가정했다. 그 결과 확진자의 대각선 방향에 앉아있는 사람에게 도달하는 비말의 양은 정면으로 마주보고 앉은 사람의 4분의 1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목할 만한 것은 확진자의 옆자리에 앉을 경우 맞은편에 앉았을 때보다 약 5배 감염 위험이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즉 옆자리, 앞자리, 대각선 방향 순으로 감염 위험이 높은 것. 확진자 옆자리에 앉은 사람의 감염 위험은 대각선 방향에 앉은 사람의 감염 위험보다 20배나 높은 셈이다.


한편 연구팀은 습도와 비말 확산의 관계도 분석했다. 습도 30% 상황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고 기침을 할 경우 비말이 다량으로 날아가는 것으로 확인됐는데, 습도를 60%로 높이니 비말의 양이 절반으로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건조한 가을, 겨울철에는 실내 공간의 습도를 일정 부분 높여야 비말 확산을 예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극동대, 코로나시대 속 ‘VR 면접기기’ 활용해 취업난 돌파
강남 유명강사, 美 대입부정 연루
 
bot_l bot_r
top_l top_r
 
로고 풋터
하이멘토 소개  bar  개인정보 보호정책  bar  이용약관  bar  제휴문의  bar  사이트맵
회사정보
 
bot_l bot_r
himentor@himentor.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