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top_l top_r
 

아이디저장
아이디비번 회원가입
 
bot_l bot_r
top_l top_r
 
유아멘토
bg_top
유아가이드
- 유아교육뉴스
- 초등준비
학습멘토
- 한글떼기
- 영어나라
- 유아수학
- 유아배움터
맘스코치
- 자녀키우기
- 문화체험나들이
- 북카페
bg_bot
 
bot_l bot_r
진단테스트
우등생 플래너
멘토상담
Home > 유아멘토 > 유아가이드 > 유아교육뉴스
최신뉴스
     
 
“장애 자녀 교육 때문에 캐나다로..
“그림 좋아한 자폐 아들, 대학까지 마치고 취업 준비”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주..
초고속전뇌학습법 ‘공부방법 면허..
과도한 사교육비가 가계 경제를 위협할 지경에 이르렀다. 사교육비를 줄이면서 공부를 ..
[눈높이 사설] 학생·군인 줄고 노인의료비만 급증… ‘..
종암초-연신중 등 8개 초중교… 서울형 혁신학교로 추가..
30㎞밖 사용자와 롤러코스터타고 블록 쌓고…가상현실 S..
“100% 영어 몰입 교육 위한 EAL프로그램과 리터러시 코..
 
bot_l bot_r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월드 공감   주소복사
  조기유학 비용 연 6000만원 육박…30%는 월소득 1000만원 이상  
bot_l bot_r

박경미 더불어민주당 의원

해외 조기유학을 간 학생들의 평균 유학비용이 한해 최대 600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기유학을 보내는 가정의 10곳 중 3곳은 월 소득이 1000만원이 넘는 고소득층인 것으로 조사됐다.

8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박경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조기유학에 관한 국민의식조사’ 자료에 따르면 조사대상 395개 가구의 조기유학 연 평균비용은 초등학생이 4737만원, 중학생 4370만원, 고등학생이 5902만원으로 조사됐다.

특히 조기유학 보낸 395개 가구의 90% 이상이 월 소득 500만원 이상이었다. 월 소득 1000만원 이상 가구는 29.9%(118명)였고, ‘500~600만원’은 15.4%(61명)이었다. 이어 ‘900~1000만원’과 ‘700~800만원’은 각각 12.4%(49명)으로 집계됐다. ‘800~900만원’과 ‘600~700만원’은 각각 10.9%(43명)과 9.9%(39명)으로 나타났다.

학부모 직업을 보면 아버지의 경우 ‘대기업 부장급 이상’이 39.2%(155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일반회사 행정관리직 18.2%(72명)였고, 변호사·기술사·의사·회계사 등 일반전문직과 교수·연구원 등 연구전문직이 각각 11.4%(45명) 이었다.

어머니는 ‘교사’가 10.9%(43명으로)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했고 교수·연구원 등 연구전문직 10.6%(42명), 변호사·기술사·의사·회계사 등 일반전문직 8.6%(34명) 순이었다.

조기유학 정보를 얻은 경로로는 ‘본인(부모)의 외국 교육 경험’이 25.8%(102명)로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했다. 이어 ‘자녀 유학경험이 있는 다른 학부모들’ 21.8%(86명), ‘외국에 살거나 산 적이 있는 부모의 친지’ 21.0%(83명) 순으로 나타나 부모의 경험이나 인맥이 자녀 조기유학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박경미 의원은 “부모의 사회경제적 지위에 따라 경험할 수 있는 교육환경도 달라진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며 “조기유학 수요를 공교육 내에서 흡수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밝혔다.


By 동아닷컴  (등록일 : 2019-10-10 14:24:25)

. 연관분류 유아멘토 > 유아가이드 > 유아교육뉴스
초등멘토 > 초등가이드 > 초등교육뉴스
중등멘토 > 중등가이드 > 중등교육뉴스
고등멘토 > 고등가이드 > 고등교육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싸이월드 공감 주소복사
“아이 키우려면 10억 있어야” 공무원도 출산 기피
별도 계좌-원아수 조작… 사립유치원 또 ‘회계 비리’
 스크랩하기
top_l top_r
 
로고 풋터
하이멘토 소개  bar  개인정보 보호정책  bar  이용약관  bar  제휴문의  bar  사이트맵
회사정보
 
bot_l bot_r
himentor@himentor.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