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top_l top_r
 

아이디저장
아이디비번 회원가입
 
bot_l bot_r
top_l top_r
 
유아멘토
bg_top
유아가이드
- 유아교육뉴스
- 초등준비
학습멘토
- 한글떼기
- 영어나라
- 유아수학
- 유아배움터
맘스코치
- 자녀키우기
- 문화체험나들이
- 북카페
bg_bot
 
bot_l bot_r
진단테스트
우등생 플래너
멘토상담
Home > 유아멘토 > 유아가이드 > 유아교육뉴스
최신뉴스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에…수도권 ..
박백범 교육부 차관.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조치가 1주일 연장되면서 수도권 지..
[위드 코로나 시대, 대학의 길] <..
포스텍 온라인 강의망 5년전 구축, 한양대 ‘홀로그램 교수’가 원격수업 신종코로..
[눈높이 사설] 치솟는 라이더 몸값
한국 고교 교사 1인당 학생 수, 2년 연속 OECD이하…대..
언택트 시대… 미래 교육방식 어떻게 달라질까?
[눈높이 사설] 흙수저 '스가'
 
bot_l bot_r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월드 공감   주소복사
  수도권 ‘등교 재개’ 언제? “추석 지나고 10월 중순 이후에”  
bot_l bot_r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지난 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교육시설공제회관에서 열린 코로나19 방역 전문가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정부의 방역 지침 강화에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좀처럼 잦아들지 않으면서 수도권의 경우 추석 연휴를 보내고 10월 중순 이후에나 학생들의 등교수업이 재개될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돌봄, 학습격차, 기초학력부진 등 등교수업 축소에 따른 문제가 심화하고 있지만 추석 전후에 섣불리 교문을 열었다가는 전국적인 방역망에 구멍이 뚫릴 수 있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기모란 국립암센터 예방의학과 교수(대한예방의학회 코로나19 대책위원장)는 11일 뉴스1에 “수도권은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를 시행하고 있는데도 확산세가 잘 꺾이지 않고 있다”며 “추석 전에 등교수업을 재개하는 것은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수도권에서는 오는 20일까지 모든 학교에서 전면적인 원격수업이 진행된다. 고등학교만 전체 인원의 3분의 1 이내에서 등교수업이 허용됐다. 각 학교는 오는 21일부터 등교수업을 재개하기 위한 준비 작업을 벌이고 있지만,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조치가 연장되면 등교수업 재개도 요원해지는 상황이다.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시행되고 있는 비수도권의 경우 오는 20일까지 유·초·중학교는 전체 인원의 3분의 1 이내, 고등학교는 3분의 2 이내에서 등교수업을 진행할 수 있다.

대구는 지역 교육청과 방역당국이 협의해 오는 14일부터 초·중학교도 등교 인원을 3분의 2 이내로 확대하기로 하는 등 비수도권의 경우 점차 등교수업이 늘어나는 분위기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지난 7일 기 교수와 이재갑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교수(대한감염학회 특임이사), 이희영 분당서울대병원 예방의학과 교수(예방접종전문위원회 위원) 등 감염병 전문가와 간담회를 갖고 수도권 등교수업과 관련해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감염병 전문가들은 이 자리에서 공통적으로 오는 30일부터 닷새간 이어지는 추석 연휴 전에 수도권에서 등교수업을 재개하는 것은 위험하다는 의견을 낸 것으로 전해졌다.

기 교수는 “교육부는 등교하지 못하는 기간이 길어지고 최근 학원까지 못 가게 되면서 나타난 학습격차와 돌봄 문제를 우려했다”면서도 “개인적으론 추석 연휴가 끝난 이후에도 최소한 일주일은 상황을 지켜봐야 해서 등교수업 재개는 빨라야 10월12일 이후가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김우주 고려대 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학교를 매개로 무증상 학생 확진자가 많아지고 연휴 때 이동량이 늘어나면 전국적인 유행으로 번질 수 있다”며 “학생들의 교육 문제도 중요하지만 국가 방역 시스템을 위험에 빠뜨릴 수는 없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정부는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여부를 두고 고심하고 있다. 0시 기준으로 이날까지 9일 연속으로 국내 일일 확진자가 100명대를 유지하고 있지만, 지난 7일부터 이날까지 119→136→156→155→176명 등으로 다시 늘어나면서 긴장의 끈을 놓지 못하고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중대본 회의에서 “하루 이틀 상황을 조금 더 보면서 전문가 의견까지 충분히 듣고 앞으로의 방역 조치 방향을 결정하겠다”며 “성급한 완화 조치가 재확산으로 이어져 국민들이 더 큰 고통을 당하진 않을까 걱정된다”고 밝혔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전략기획반장이 이틀 전인 지난 9일 “5일간만 더 집중해서 모두 함께 거리두기에 힘써주신다면 확연하게 안정된 상태로 코로나19를 통제할 수 있게 될 것이며 더 이상 추가적인 연장은 필요 없을 것”이라고 말한 것과 비교해 온도차가 있다.

교육부 관계자는 “21일 이후 등교수업 운영 방안에 대해 아직 정해진 내용이 없다”며 “방역당국에서 교육부와 감염병 전문가들의 이야기를 듣고 종합적으로 판단해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By 동아닷컴  (등록일 : 2020-09-14 15:04:53)

. 연관분류 유아멘토 > 유아가이드 > 유아교육뉴스
초등멘토 > 초등가이드 > 초등교육뉴스
중등멘토 > 중등가이드 > 중등교육뉴스
고등멘토 > 고등가이드 > 고등교육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싸이월드 공감 주소복사
등교수업은 어떻게? 10월 11일까지는 원격수업 유지하나
언택트 시대… 미래 교육방식 어떻게 달라질까?
 스크랩하기
top_l top_r
 
로고 풋터
하이멘토 소개  bar  개인정보 보호정책  bar  이용약관  bar  제휴문의  bar  사이트맵
회사정보
 
bot_l bot_r
himentor@himentor.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