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top_l top_r
 

아이디저장
아이디비번 회원가입
 
bot_l bot_r
top_l top_r
 
중등멘토
bg_top
중등가이드
- 중등교육뉴스
- 시험일정
- 학교광장
학습멘토
- 우등생따라잡기
- 학습테크닉
- 중등논술
- 중등영어
특목고/자사고
- 특목고뉴스
- 외고뉴스
- 자사고뉴스
- 국제중고뉴스
맘스코치
- 자녀키우기
- 문화체험나들이
- 북카페
- 학원가 소식
bg_bot
 
bot_l bot_r
진단테스트
우등생 플래너
멘토상담
Home > 중등멘토 > 중등가이드 > 중등교육뉴스
최신뉴스
     
 
현직 교사 “원격수업 탓, 아이들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원격 수업이 늘어난 가운데, 현직 ..
언택트 시대… 미래 교육방식 어떻..
‘에듀테크 코리아’ 온라인 개최 VR-AR 원격수업 체험관 운영 에듀테크 온라인 ..
구태의연한 지식 거부하는 ‘언러닝’… 예술교육 현장..
브랭섬홀 아시아, 오는 13일 온라인 입학설명회 개최
한국 고교 교사 1인당 학생 수, 2년 연속 OECD이하…대..
[주니어를 위한 칼럼 따라잡기]치솟는 라이더 몸값
 
bot_l bot_r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월드 공감   주소복사
  선일이비즈니스高의 특성화 교육  
bot_l bot_r

실전영어-마케팅 배우며 자신감 쑥쑥… “해외 창업 성공했어요”

해외 창업에 성공한 선일이비즈니스고 3학년 전지우 양(오른쪽)이 20일 싱가포르 주롱이스트에 위치한 사무실에서 현지인 멘토와 제품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선일이비즈니스고 제공

“Products are so cute. Want to have some!(이 상품 너무 예쁘다. 갖고 싶어!)”

22일 싱가포르 심 대학(Sim University) 캠퍼스를 거닐던 한 현지 여학생이 탄성을 질렀다. 여학생은 아기자기한 캐릭터가 그려진 무선이어폰 케이스에서 시선을 돌리지 못했다. 잠시 후 여학생은 케이스 한 개를 구입했다. 이 케이스는 서울 은평구 선일이비즈니스고 3학년 전지우 양(18)이 판매하는 한국 제품이다.

전 양은 싱가포르 현지에서 창업했다. 그리고 특성화고 재학생으로 처음 해외 매출을 올렸다. 앞서 5월부터 3개월가량 해외 창업을 준비한 전 양은 6일 싱가포르로 출국했다. 전 양은 한국에서 저렴하게 구입한 무선이어폰 등을 판매했고 약 2주 뒤 110싱가포르달러(약 10만 원)의 수익을 냈다.

선일이비즈니스고는 해외 창업과 취업을 적극 장려하는 특성화고로 눈길을 끌고 있다. 실전 영어와 현장 실무 능력을 집중 배양해 학생들이 고부가 가치의 해외 일자리에 취직하고 나아가 창업까지 할 수 있도록 돕는다. 세계화에 발맞춰 드넓은 해외 무대를 학생들에게 선물해주는 게 학교의 주된 목표 중 하나다.

○ “특성화고 장점 살리면 성과는 무궁무진”

올해 7월 서울 용산구 이태원에서 선일이비즈니스고 학생들이 벼룩시장을 열고 외국인을 상대로 제품 선호도 조사를 하고 있다. 선일이비즈니스고 제공

최근 특성화고 상황은 여의치 않다. 특성화고는 전문 직업인을 키우기 위해 설립된 고등학교다. 1997년 첫 인가를 시작으로 현재 전국에 497개교가 있다. 그러나 특성화고 인기는 점점 줄어들고 있다. 2019학년도 신입생 모집 당시 서울 70개 특성화고 중 과반이 정원을 채우지 못했다. 졸업생 취업률 역시 계속 줄어들어 37.0% 수준에 불과하다.

선일이비즈니스고는 상대적으로 우수한 성과를 내고 있다. 최근 5년간 평균 취업률이 67.44%에 달한다. 서울 특성화고 평균 취업률보다 1.8배 높다. 취업의 질도 좋다. 통상 특성화고 학생들은 재학 중 취직률이 높지 않고 해외에 취직할 경우 기술직을 주로 맡는다. 언어 능력이 부족하기 때문에 사무직 취업이 어려운 편이다. 반면 선일이비즈니스고는 지난해 해외 연수를 보낸 재학생 10명 전원이 취업에 성공했고 이 중 7명은 사무직으로 입사했다.

선일이비즈니스고는 언어 교육에 신경을 많이 쓴다. 해외 취업과 창업에 있어 언어 능력은 필수이기 때문이다. 학생들은 10개월 동안 원어민 교사와 함께 532시간의 영어 수업을 진행한다. 경복궁에서 외국인 일일가이드를 하거나 플리마켓(벼룩시장)을 열어 외국인을 대상으로 상품을 판매하는 등 영어 실력을 늘릴 수 있는 다양한 활동도 병행한다. 이 덕분에 입학 당시 영어성적이 높지 않아도 졸업 때는 오픽(OPIc·영어 말하기 시험)에서 두 번째로 높은 등급(IH)을 받을 만큼 실력이 향상되는 경우가 많다.

창업 기회도 풍부하다. 재학생들은 ‘비더씨이오(be the CEO)’ 프로그램을 통해 창업의 과정을 직접 체험할 수 있다. 5, 6명씩 조를 짠 학생들은 학교가 지급한 5만∼6만 원의 종잣돈으로 직접 업무를 분담하고 사업을 구상한다. 실제로 물건을 팔아 우수한 성과를 낸 조는 교내 발표를 통해 상을 받기도 한다.

○ 수익 못지않게 사회공헌도 중요

프로그램 진행 중 매출이 발생하면 수익의 일부는 반드시 사회에 환원한다. 학생들이 단순히 돈을 버는 데 목매지 않고 사회에 이바지할 수 있는 인재가 되도록 하기 위해서다. 실제로 비더씨이오 프로그램을 통해 7600만 원가량의 수익을 낸 학생들은 평균 수익의 10%에 해당하는 약 800만 원을 기부해 왔다. 위안부 피해자를 돕는 단체나 유기견 보호단체 등에 기부금이 전달됐다.

전 양은 “사업가로 성공하면 수익 중 일부는 꼭 어려운 사람들을 위해 쓰고 싶다. 내가 학교의 도움을 받아 성장한 만큼 모교에 창업을 꿈꾸는 후배들을 위해 발전기금도 내고 싶다”라고 말했다.

방과 후 늦은 시간까지 학생들을 지도해 온 교사들이 느끼는 보람도 크다. 교사들은 자신감 없던 학생들이 주도적으로 자신의 진로를 찾아가는 모습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

안재민 선일이비즈니스고 교장은 “일부 신입생들은 공부를 못해 특성화고에 왔다며 자괴감을 느끼기도 한다. 이런 아이들의 적성을 찾아주고 자신감을 심어줘 ‘대학’보다 자신에게 맞는 ‘직업’을 선택할 수 있도록 돕고 싶다”고 말했다.


By 동아닷컴  (등록일 : 2019-09-27 15:38:46)

. 연관분류 중등멘토 > 중등가이드 > 중등교육뉴스
고등멘토 > 고등가이드 > 고등교육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싸이월드 공감 주소복사
서울 선덕고등학교 학생 중심 과제연구, 교육 변화 성과
‘K팝 캠퍼스’ 등 해외 설립 가능해진다
 스크랩하기
top_l top_r
 
로고 풋터
하이멘토 소개  bar  개인정보 보호정책  bar  이용약관  bar  제휴문의  bar  사이트맵
회사정보
 
bot_l bot_r
himentor@himentor.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