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top_l top_r
 

아이디저장
아이디비번 회원가입
 
bot_l bot_r
top_l top_r
 
중등멘토
bg_top
중등가이드
- 중등교육뉴스
- 시험일정
- 학교광장
학습멘토
- 우등생따라잡기
- 학습테크닉
- 중등논술
- 중등영어
특목고/자사고
- 특목고뉴스
- 외고뉴스
- 자사고뉴스
- 국제중고뉴스
맘스코치
- 자녀키우기
- 문화체험나들이
- 북카페
- 학원가 소식
bg_bot
 
bot_l bot_r
진단테스트
우등생 플래너
멘토상담
Home > 중등멘토 > 중등가이드 > 중등교육뉴스
최신뉴스
     
 
“자사고-외고 존치 가능성 커지며..
재학 중 일반고 전환 위험 줄어 자사고에 이과 학생 진학 몰리면 문과 학생은 내..
[피플 in 뉴스]‘오겜’으로 에미..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게임’이 지난해 화제였지요. 이 드라마의 황동혁 감독(사진)..
[풀어쓰는 한자성어]老馬之智(노마지지)(늙을 노/ 말 마..
[주니어를 위한 칼럼 따라잡기]미국과 중국이 찾은 사이..
[이야기로 배우는 쉬운 경제]어제는 1300원, 오늘은 140..
[풀어쓰는 한자성어]多多益善(다다익선) (많을 다/ 많을..
 
bot_l bot_r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월드 공감   주소복사
  대학 정원 4년간 1만6197명 줄인다  
bot_l bot_r

96개大 자율감축안 제출

올해부터 2025학년도까지 4년 동안 전국 대학 96곳의 학부 입학 정원이 1만6197명 줄어든다. 각 대학이 제출한 자율 정원 감축안을 교육부가 모은 결과다. 줄어드는 정원의 87.9%가 지방대에 쏠리면서 학생들의 ‘수도권 집중’ 현상이 더욱 심화될 것이란 우려가 나온다. 이번 감축 규모가 학령인구 감소 대응에는 턱없이 부족하다는 지적도 있다.

○ 감축 대학 87.9%가 지방대
15일 교육부에 따르면 자율적으로 정원 감축에 나서는 96개 대학은 일반대 55곳과 전문대 41곳으로 나타났다. 교육부는 이들 대학에 올해 한시적으로 1400억 원의 ‘적정규모화 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앞서 교육부는 지난해 ‘2022∼2024 대학혁신지원사업’ 방안을 발표하면서 대학들에 정원 감축안을 포함한 적정 규모화 계획을 내도록 했다.

감축 규모는 일반대 7991명, 전문대 8206명이다. 이들 대학은 입학생 수를 직접 줄이는 것뿐 아니라, 학부 정원을 줄여 대학원이나 평생학습과정 정원을 늘리는 식으로도 정원 감축에 나선다.

정원을 줄이는 대학의 상당수는 당장 신입생 모집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방대다. 4년간 전체 신입생 감축분 1만6197명의 87.9%에 해당하는 1만4244명이 지방대에서 줄어든다. 권역별로는 부산·울산·경남권이 4407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충청권 4325명 △호남·제주권 2825명 △대구·경북·강원권 2687명 △수도권 1953명 순이다.

서울 소재 대학은 고려대 국민대 서울과기대 서울시립대 한성대 홍익대 명지전문대 한양여대 등 8곳만 정원 감축에 참여했다. 교육부는 대학별 감축 규모와 방식을 공개하지 않았지만 이들 대학 중 일부는 학부 입학 정원을 대학원 정원으로 돌린 것으로 알려졌다.

한 지방대 총장은 “사실상 지방대만 정원을 줄이는 셈”이라며 “학생들의 수도권 쏠림 현상이 지금보다 더 심해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서울 A대학 관계자는 “신입생 충원율이 높은 대학에는 이번 지원금이 큰 ‘당근책’이 아니었다”며 “지원금 대신 학생 규모를 유지하는 게 이득이라고 본 대학들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학령인구 감소 대응에는 역부족
교육부는 학령인구 감소에 맞춰 대학 입학 정원 감축을 추진해 왔지만 학령인구 감소 속도를 따라가지 못한다는 비판을 받아 왔다.

지난해 교육부가 발표한 대학 입학 인원 추계에 따르면 2021학년도 대입 인원은 43만3000여 명이었지만 2024학년도에는 37만3000여 명으로 불과 3년 만에 6만 명이 줄어든다. 대학의 미충원 인원은 지난해 이미 4만 명을 넘었고, 2024학년도에는 10만 명에 이를 거란 전망도 있다. 4년간 입학 정원을 1만6197명 줄이는 수준으로는 학령인구 감소 대응에 ‘역부족’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이에 대해 교육부 관계자는 “신입생 및 재학생 충원 비율이 낮은 대학을 대상으로 정원 감축을 계속할 것”이라며 “현재 20∼30곳으로 판단되는 ‘회생불가 대학’을 사회복지법인 등으로 전환하는 방안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By 동아닷컴  (등록일 : 2022-09-19 13:51:50)

. 연관분류 중등멘토 > 중등가이드 > 중등교육뉴스
고등멘토 > 고등가이드 > 고등교육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싸이월드 공감 주소복사
[에듀 인터뷰]“AI-스마트교육이 대세…미래학교에선 메타버스가 선택 아닌 필수”
학업성취도 평가, 자율에 맡긴다지만…일제고사 부활 우려↑
 스크랩하기
top_l top_r
 
로고 풋터
하이멘토 소개  bar  개인정보 보호정책  bar  이용약관  bar  제휴문의  bar  사이트맵
회사정보
 
bot_l bot_r
himentor@himentor.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