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top_l top_r
 

아이디저장
아이디비번 회원가입
 
bot_l bot_r
top_l top_r
 
커뮤니티
bg_top
하이토크
자유나눔
이벤트방
알자~!교육정보
하이카페
진로/진학
자녀키우기
영어/유학
교육일반
bg_bot
 
bot_l bot_r
진단테스트
우등생 플래너
멘토상담
top_l top_r
 
강남 유명강사, 美 대입부정 연루

경찰, 입시브로커 등 4명 입건

“수억대 돈 받고 고교 성적 등 위조, 2016-2017년 美명문대 합격시켜”

과거에도 SAT 유출논란 ‘물의’

일부 학부모들이 불법 입시 브로커들에게 많게는 수억 원 돈을 건네고 고교 성적 등을 조작한 뒤 미국 명문 대학에 부정 입학을 시킨 사실이 드러났다. 이 과정에서 10여 년 전 미국 대학수학능력시험(SAT) 문제 유출 의혹이 일었던 서울 강남의 유명 강사도 경찰에 입건됐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사기와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입시 브로커 정모 씨와 학원 강사 손모 씨 등 4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4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손 씨와 정 씨 등은 2016∼2017년 입시생들의 고등학교 성적증명서 등을 위조해 미국 명문대에 합격시킨 혐의를 받고 있다. 몇몇 학생에게는 자기소개서 등도 대신 만들어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이들은 해당 학생들의 학부모로부터 적게는 수천만 원에서 많게는 수억 원의 돈을 받은 것으로 보고 있다”며 “특히 기여 입학 등에 필요하다며 기부금으로 거액의 돈을 요구했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특히 손 씨는 2007년에도 SAT와 관련해 논란이 일었던 인물이다. 당시 동료 강사와 함께 자신이 운영하는 인터넷 카페에 SAT 문제와 답안을 미리 공개한 혐의로 기소되기도 했다. 다만 재판부는 “진술의 신빙성이 떨어지고 제3자가 아이디를 도용해 올렸을 수도 있다”며 손 씨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학원가에 따르면 이후 자취를 감췄던 것으로 알려졌던 손 씨는 2018년까지 강남의 한 어학원에서 근무하며 버젓이 활동했다고 한다. 하지만 최근 경찰 수사가 시작되자 해외로 출국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손 씨의 소재를 최대한 파악해 소환 조사를 벌일 방침”이라며 “또 다른 범죄 혐의가 있을 가능성도 작지 않은 만큼 수사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최근 국내에서는 SAT를 둘러싸고 잡음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달에도 경기에 있는 한 고교의 진학상담사가 3년에 걸쳐 학부모들에게 돈을 받고 SAT 시험지를 유출한 혐의로 입건됐다.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서는 미 대학 진학을 고려하는 학부모들의 불만이 쏟아지고 있다. 고교생 자녀를 둔 50대 A 씨는 “가장 공정해야 할 입시 과정에 이렇게 많은 비리가 벌어진다는 사실에 놀랐다. 학생들과 학부모들의 상대적 박탈감이 큰 만큼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예방, 대각선으로 앉고 습도 높여야
한양사이버대서 ‘일-공부’ 두마리 토끼 잡아볼까
 
bot_l bot_r
top_l top_r
 
로고 풋터
하이멘토 소개  bar  개인정보 보호정책  bar  이용약관  bar  제휴문의  bar  사이트맵
회사정보
 
bot_l bot_r
himentor@himentor.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