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top_l top_r
 

아이디저장
아이디비번 회원가입
 
bot_l bot_r
top_l top_r
 
초등멘토
bg_top
초등가이드
- 초등교육뉴스
- 시험일정
- 학교광장
학습멘토
- 우등생따라잡기
- 학습테크닉
- 과목별학습법
- 초등논술
- 초등영어
- 쏙쏙 공부방
맘스코치
- 자녀키우기
- 문화체험나들이
- 북카페
- 학원가 소식
bg_bot
 
bot_l bot_r
진단테스트
우등생 플래너
멘토상담
Home > 초등멘토 > 초등가이드 > 초등교육뉴스
최신뉴스
     
 
[주니어를 위한 칼럼 따라잡기]닥..
‘수술을 하고 외래를 보고, 항공 출동을 세 차례나 했다. 그중 두 번은 야간 출동이었..
NASA 화성 탐사선 ‘큐리오시티’ ..
화성 탐사선 ‘큐리오시티’의 이름을 지은 클라라 마 씨가 2009년 미국 항공우주국(NAS..
110년 전 조선의 혼례복
[피플 in 뉴스]아기상어와 펭수
선생님- 숙제 없는 ‘아이들의 아지트’… “마음껏 놀..
[눈이 커지는 수학]감기-돼지열병 등 감염병 확산 경로,..
 
bot_l bot_r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월드 공감   주소복사
  OECD 수석이코노미스트 “韓 수능 고득점에 사교육 집중…출산율 떨어져”  
bot_l bot_r

윌름 아데마 OECD 수석 이코노미스트 뉴시스와 인터뷰
"사교육 부담 韓출산율 저하…수능 과도한 초점 사라져야"
"공교육 성적, 방과후·인턴십 등 활동가중치 높여야" 지적
공정성 논란 관련 "부모 아닌 학교가 기회 배분하면 공정"

윌름 아데마 경제개발협력기구(OECD) 고용노동사회국 사회정책과 수석이코노미스트는 “(한국은)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고득점에 사교육이 집중돼 있어 수능에 대한 과도한 초점이 사라지면 사교육에 대한 수요도 사라진다고 유추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사교육 등 교육부담으로 한국의 출산율이 계속해서 떨어지고 있다”고 하면서, 문재인 정부가 강조하는 교육의 공정성은 “부모가 아닌 학교가 기회를 배분”하면 확보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아데마 수석이코노미스트는 지난 28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진행된 뉴시스와 인터뷰에서 “한국은 가족을 어떻게든 이끌어보겠다는 성향이 강해 다른 나라 대비 청소년 교육에 부모들이 더욱 개입하고 있는 것 같다”며 “한국은 부모와 아이들이 사교육이나 학원에 더 많이 투자하고 몰입하는 상태여서 OECD 다른 국가와 다른 점이라고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그는 “사교육 자체가 엄청난 부담으로 학부모에게 작용한다는 여러가지 결과들이 나타나고 있고 그런 교육부담 때문에 출산율이 계속 떨어지기 때문에 말씀드리는 것”이라고 역설했다.

아데마 수석이코노미스트는 “어느 나라 부모든 자기 자식이 최고가 되길 원하지만 유럽이나 미국은 자녀가 10~12시간씩 공부만 하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며 “대입과 공부에서 경쟁이 없어질 순 없지만 그 강도가 미국이나 다른 나라보다 한국에서 지나치게 강조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아데마 수석이코노미스트는 “물론 한국전쟁 이후 교육 덕분에 한국이 많이 성장한 것은 사실이고 그렇기 때문에 치열한 경쟁에 뛰어들려고 하는 것은 이해하지만 이 치열함이 조금은 줄어들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한국의 사교육은) 비싸고 시간도 많이 소비된다. 사교육 의존도를 어떻게 낮추느냐가 핵심”이라고 했다.

특히 객관식 오지선다형 문항으로 구성된 수능과 관련해 그는 “사교육이 수능 고득점에 너무 집중돼있 다”며 “수능에 대한 과도한 초점이 사라지면 사교육에 대한 수요도 사라지지 않을까 하는 논리적 결론을 유추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를 위한 방안으로 아데마 수석이코노미스트는 “공교육 성적이나 방과후 활동, 학교 외 활동, 인턴십 등 활동의 가중치를 높이는 방법이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인턴십 등 비교과활동의 공정성은 한국에서 첨예한 갈등을 빚고 있다.

아데마 수석이코노미스트는 “당연히 학부모가 나서서 여러가지 조정을 해줄 수 있기 때문에 인턴십 기회 같은 것은 부모 개입없이 학교가 나서서 배분하도록 하는 제도가 만들어지면 좀더 공정하게 기회가 배부될 수 있다”고 제안했다.

또 “공교육을 질적으로 개선하고 직업교육 쪽으로 치중하면 학원이나 사교육에 대한 수요가 줄어들 것”이라고 소개했다.

아데마 수석이코노미스트는 “한국 학생들은 네덜란드보다 동일한 연령대에서 더 많은 것을 알고 있지만 그렇다고 해서 한국의 시스템이 창의력 도모와 연계된 것 같지는 않다”며 “학생의 부담을 줄이면서 창의성을 독려하는 방법의 모색이 중요하다. 그렇게 되면 사교육에 아이들이 보내는 시간이 줄어들고 부모가 나서서 아이들 교육에 투자하는 비용도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By 동아닷컴  (등록일 : 2019-10-30 10:01:42)

. 연관분류 초등멘토 > 초등가이드 > 초등교육뉴스
중등멘토 > 중등가이드 > 중등교육뉴스
고등멘토 > 고등가이드 > 고등교육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싸이월드 공감 주소복사
NASA 화성 탐사선 ‘큐리오시티’ 이름 지은 초등생, 과학자로 자라다
대입 입시서 ‘정시 비율 확대’에 대한 생각, 국민들에 물었더니…
 스크랩하기
top_l top_r
 
로고 풋터
하이멘토 소개  bar  개인정보 보호정책  bar  이용약관  bar  제휴문의  bar  사이트맵
회사정보
 
bot_l bot_r
himentor@himentor.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