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top_l top_r
 

아이디저장
아이디비번 회원가입
 
bot_l bot_r
top_l top_r
 
초등멘토
bg_top
초등가이드
- 초등교육뉴스
- 시험일정
- 학교광장
학습멘토
- 우등생따라잡기
- 학습테크닉
- 과목별학습법
- 초등논술
- 초등영어
- 쏙쏙 공부방
맘스코치
- 자녀키우기
- 문화체험나들이
- 북카페
- 학원가 소식
bg_bot
 
bot_l bot_r
진단테스트
우등생 플래너
멘토상담
Home > 초등멘토 > 초등가이드 > 초등교육뉴스
최신뉴스
     
 
국민 64% “코로나로 교육격차 커..
지난달 28일 서울시내 한 초등학교에서 학생들이 하교하고 있다. 국민 10명 중 6명..
대학처럼 과목 선택, 학점 취득… ..
[고교학점제]고교학점제 2025년 전면 도입 지난해 12월 23일 서울 동대문구 해성여..
“대입제도 또 바뀐다고?”… 학부모들 피로감 호소
현 초6부터 고교학점제 전면도입…대입 확 바뀐다
고교학점제 ‘내신 부풀리기’ 우려…“고1 내신경쟁 치..
현 초6부터 고교학점제 전면도입…대입 확 바뀐다
 
bot_l bot_r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월드 공감   주소복사
  학생수 급감 따른 서울 첫 초-중학교 통합, 학부모 반발에 또 무산  
bot_l bot_r

창천초-창천중 3월개교 물건너가

서울에서 기존 학교를 통합하는 첫 사례인 ‘창천초-창천중 통합학교’의 3월 개교가 무산됐다. 학령인구 감소에 대비한 서울시교육청의 새로운 학교 모델이 그 시작부터 학부모 반발에 부딪히며 난항을 겪게 됐다.

11일 서울시교육청에 따르면 서울 마포구 창천초와 바로 옆에 있는 창천중을 통합하는 ‘창천 초중이음학교’(가칭) 개교 계획은 지난해 학부모 반발로 동의율 조사도 하지 못한 채 좌초됐다. 서울시교육청은 지난해 9월경 창천 초중이음학교를 열 계획이었지만 무산된 뒤 개교 목표 시점을 올해 3월로 미뤘고 이마저 무산됐다.

통합이음학교는 학령인구 감소에 대처하는 해결법 중 하나다. 초등학교와 중학교 구분은 그대로지만 교장이 한 명이다. 행정실도 한 곳만 둬 시스템 통합에 나서는 게 핵심이다. 이렇게 하면 행정 효율성이 높아지고, 학교 급간 통합교육의 시너지 효과도 기대할 수 있는 게 장점이다. 창천초는 현재 전교생이 120명 남짓한 ‘미니 학교’로 분류된다.

지방에는 이처럼 기존 초등학교와 중학교를 합친 사례가 있었지만, 서울에선 처음이라 학부모들의 불안이 컸다. 특히 초등학교 학부모들이 “학교를 합치면 덩치가 큰 중학생들과 섞여 학교폭력 등의 문제가 생기지 않겠느냐” 등 이유로 반대하고 있다. 교육청은 “통합이음학교로 전환될 경우 5년간 약 10억 원의 인센티브가 학교에 제공되고, 학교폭력 예방을 위해 보안요원도 충분히 지원된다”고 설명했지만 여론은 바뀌지 않았다.

이런 오해를 풀기 위해 학부모 설명회 개최도 추진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때문에 쉽지 않았다는 게 교육청의 설명이다. 전체 학년 학부모를 대상으로 한 설명회는 열지 못했고, 학년별 학부모 간담회를 열었으나 참여율이 저조했다. 통합이음학교로 전환하려면 학부모 동의율이 50%를 넘어야 하는데 반대가 거세 동의율 조사조차 하지 못했다.

서울시교육청은 올해 1분기(1∼3월)에도 학생이 줄어든 지역을 중심으로 통합이음학교 신청을 받을 계획이다. 그 첫 단추인 창천 초중이음학교의 성패가 이후 다른 학교에도 영향을 줄 수밖에 없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연내 창천초중 학부모 설명회를 다시 추진하고 동의율 조사를 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By 동아닷컴  (등록일 : 2021-01-14 10:07:08)

. 연관분류 유아멘토 > 유아가이드 > 유아교육뉴스
초등멘토 > 초등가이드 > 초등교육뉴스
중등멘토 > 중등가이드 > 중등교육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싸이월드 공감 주소복사
[에듀칼럼]책읽기 뺀 교육부, 아이들 미래 못읽었다
과학고→의대 6곳 합격 출연자…‘유퀴즈’ 제작진 비난 봇물
 스크랩하기
top_l top_r
 
로고 풋터
하이멘토 소개  bar  개인정보 보호정책  bar  이용약관  bar  제휴문의  bar  사이트맵
회사정보
 
bot_l bot_r
himentor@himentor.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