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top_l top_r
 

아이디저장
아이디비번 회원가입
 
bot_l bot_r
top_l top_r
 
고등멘토
bg_top
고등가이드
- 고등교육뉴스
- 시험일정
- 학교광장
대입준비
- 입시전략
- 대입일반자료
- 대학소개
- 대학뉴스
학습멘토
- 우등생따라잡기
- 학습테크닉
- 고등논술
- 고등영어
맘스코치
- 자녀키우기
- 문화체험나들이
- 북카페
- 학원가 소식
bg_bot
 
bot_l bot_r
진단테스트
우등생 플래너
멘토상담
Home > 고등멘토 > 고등가이드 > 고등교육뉴스
최신뉴스
     
 
등교 재개한다지만…학부모 4명 중..
집에만 있다 보니 부딪혀요’ 힘들다던 학부모들 이제 ‘학업진도 걱정 되요’… 갈등..
서울-인천 초등 1학년 19일부터 매..
학교생활 적응력 높이려는 조치 非수도권 전학년 매일 등교 늘듯 중1은 중3 기말..
서울시교육청 “19일부터 초등 1년생 매일 등교”…중1..
전국 초중고교 19일부터 등교수업 확대
[어린이과학동아 별별과학백과]SF소설 같은 ‘우주탐사 ..
[피플 in 뉴스]한국인 첫 WTO 사무총장 나올까?
 
bot_l bot_r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월드 공감   주소복사
  올 수능 휴식·점심시간마다 환기…자가격리·확진자 수험표 대리수령  
bot_l bot_r

수능 전날 예비소집 실시…야외 '워크스루'
자가격리·확진자 수험표 가족 등 대리수령
확진자 발열 등 증상 심해지면 중단·치료
수험생 시험 당일 점심식사도 제자리서만
별도시험장 감독관 수능 5일 후 무료 진단

오는 12월3일 치러질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당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과 시험장 방역을 위해 휴식시간과 점심식사 후 반드시 환기를 실시해야 한다.

하루 전인 2일 예비소집은 기존대로 진행하되 건물 밖 야외에서 실시하기로 했다. 자가격리자나 확진자는 직계가족이나 담임교사 등 관계를 입증할 수 있는 이가 수험표를 대리수령할 수 있다.

자가격리자 별도시험장과 병원, 생활치료센터 등 확진자가 응시하는 별도시험장은 학생들의 증상이 심화되면 시험을 중지하고 치료를 받도록 한다. 감독관들은 시험 5일 후 무료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을 수 있다.

박백범 교육부 차관은 16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교육부-시도교육청 합동 수능 관리단 첫 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의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수능 시험장 방역지침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자가격리·확진자 수험표 직계가족 등 대리수령

12월2일 예비소집일에 수험생들은 건물 안으로 입장할 수 없다. 필요한 안내는 운동장 등 야외나 별도장소에서 ’워크스루‘(walk-through) 등의 방식으로 실시한다. 자가격리자와 확진자는 수험표를 직계가족이거나 친인척, 담임교사 등 관계를 증명할 수 있는 이가 대리 수령할 수 있다.

3일 시험 당일에는 오전 6시30분부터 시험장에 입장할 수 있다. 손소독을 실시한 뒤 체온 측정과 증상을 확인 후 무증상 수험생은 일반시험실에, 유증상 수험생은 별도시험실에 입실한다.

일반시험실에 있는 수험생도 시험을 응시하는 동안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일반시험실은 밸브형이나 망사마스크 외 마스크를 착용하면 되고 별도시험실이나 격리자 별도 시험장은 KF80 이상 보건용 마스크를 써야 한다.

점심시간에는 개인 도시락과 음용수를 준비해 본인 자리에서 식사해야 한다. 여럿이 모여 식사하는 것은 금지된다. 점심식사를 하는 도중이나 전후로는 반드시 환기를 해야 한다.

시험감독관은 답안지 수거 시 마스크와 일회용 장갑 등을 착용하고, 답안지 수거 후에는 손을 씻거나 손소독을 해야 한다.

유증상자 별도시험실에는 수험생이 4명 내외로 배정된다. 5명 이상 배치할 때에는 학생 간 최소 2m 이상 거리를 확보해야 한다. 학생들은 별도로 마련된 화장실을 1명씩 이용할 수 있다.

별도시험실 감독관은 시험관리본부 출입을 자제하고 개인보호구를 착용한 상태에서 식사나 화장실을 이용할 수 없다. 수험생이 작성한 답안지도 회송용 비닐봉투에 담아 소독티슈로 닦고 건조한 후 복도감독관에게 전달한다.

수험생들은 시험이 종료되면 안내에 따라 퇴실한다. 특히 별도시험실 수험생은 일반 시험실 수험생과 동선이나 시간대가 겹치지 않도록 지도한다.

감독관들은 복도와 시험실을 순회하며 수험생이 버리고 간 개인마스크 등을 수거하고 보호구 등을 폐기용봉투에 넣어 소독하고 시험장 폐기박스에 포장해 버려야 한다. 이후 시험장은 소독을 실시한다.
수험생 등은 14일간 37.5도 이상 발열이나 기침 등 코로나19 증상이 나타나는지 몸 상태를 살펴 증상이 있다면 질병관리청 콜센터(1339, 지역번호+120) 또는 보건소로 문의해야 한다.

◇자가격리·확진자 증상 심해지면 시험 중지…감독관 무료 진단검사

방송통신대 등 자가격리자들이 사용할 별도시험장도 시험실당 4명 내외의 학생이 배치되며 칸막이가 설치된다. 화장실 이용시 1.5m 이상 간격을 확보해 1명씩 사용하도록 지도한다.

발열 등 증상이 심해 응시가 불가능한 수험생이 발생할 경우 보건요원이 판단해 시험을 중단하고 보건소로 연락, 이동시킬 수 있다.

답안지는 별도 회소용 비닐봉투만 모아서 회송용 상자에 포장하며 포장 이후 개봉을 금지한다. 수험생들이 사용한 폐기물도 의료폐기물 전용용기에 배출하도록 안내하며 시험종료 후 상자에 밀봉한다.

확진자를 위한 병원과 생활치료센터 시험장의 경우 문답지와 영어듣기평가용 CD 등을 시험전날 보안테이프로 밀봉해 시험당일 아침 파견 감독관에게 인계한다.

시험당일 시험실은 관계자 이외 출입을 엄격히 통제한다. 문제지와 답안지는 의료진 협조를 받아 수험생에게 배부하며, 시험 도중 증상이 심해 응시가 불가능한 수험생은 의료진 판단을 받아 시험을 중단한다.

사용된 마스크와 보호구를 비롯함 폐기물은 병원과 생활치료센터 내 폐기물 처리 절차에 따라 처리한다.

별도시험장 시험실 감독관들은 무료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을 수 있다. 잠복기를 고려해 5일 뒤인 12월8~17일 관할보건소에 문의 후 검사를 받으면 된다.

교육부는 앞서 수능 1주 전인 11월26일부터 모든 고교와 시험장 학교를 원격수업으로 전환한다고 밝힌 바 있다. 수능 전후로 수험생들이 외출을 자제하고 생활방역 수칙을 지키도록 지도한다. 수험생과 감독관 세부 유의사항은 11월 초 안내할 예정이다.

박 차관은 “교육부·17개 시도교육청 합동 수능 관리단은 수능 시험장 방역 지침 수립을 시작으로 수험생이 안전하게 시험을 치를 수 있도록 교육계의 역량을 모아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By 동아닷컴  (등록일 : 2020-10-16 16:10:10)

. 연관분류 고등멘토 > 고등가이드 > 고등교육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싸이월드 공감 주소복사
[Q&A]수험생 수능 당일 열나면 어떻게…“시험 볼 수 있어”
“입학하면 아이폰과 에어팟 줍니다”…신입생 모집에 사활 건 대학들, 왜?
 스크랩하기
top_l top_r
 
로고 풋터
하이멘토 소개  bar  개인정보 보호정책  bar  이용약관  bar  제휴문의  bar  사이트맵
회사정보
 
bot_l bot_r
himentor@himentor.co.kr